INNO.SIGHT

Global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D&G 블레이크 윈프리

Evolution of Commerce

Think, Make,

Love with Your Soul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D&G 블레이크 윈프리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D&G 블레이크 윈프리 이미지

 

“아이디어와 예술은 대의를 위할 때 더욱더 빛난다고 굳게 믿어요. 앞으로의 커리어 절반을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일’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오래 지속 가능한 방법을 찾고 싶어요.”

 

“Beyond awards I have an intense belief that ideas and art are at their best when they’re in service of something bigger than itself. I’ve made it my mission to utilize the next half of my career ‘weaponizing creativity’ in culturally additive and sustainable ways.”

 


 

INTERVIEWEE

Blake Winfree

Chief of Social Impact | D&G

Q. 반가워요. 자기소개를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블레이크 윈프리예요. 2004년 Fallon Minneapolis의 아트디렉터를 시작으로 크래머 크라셀, GMMB, DDB, 멀렌로우, 하바스 등 다양한 곳에서 그룹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일해 왔어요. 커리어 전반에 걸쳐 버드와이저, 마이크의 하드 레모네이드, 스키틀즈, 오바마 재선 캠패인, 하얏트, 아메리칸 그리팅즈, 홀푸드, 페이스북과 함께 작업할 행운이 있었죠. 아메리칸 그리팅즈에서 제가 진행했던 캠페인 ‘세상에서 가장 힘든 직업’은 발표 당시 가장 많이 자연스럽게 공유된 영상으로 그랜드 에피 등 많은 상을 받았어요. PR Weeks 20의 베스트 PR 캠페인으로도 선정됐죠. 2018년 올해의 Adweek’s 탑 100 크리에이티브로도 선정됐었고요.

Q. 포트폴리오의 ‘A SUCKER FOR SOUL’라는 타이틀이 눈에 띄어요. 어떤 의미인가요?

여태까지 살아온 삶을 돌이켜보면 뜨거운 ‘혼Soul’이 있는 곳에 불나방처럼 홀렸던 것 같아요. 혼에는 목적과 신념, 진실이 담겨있잖아요.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고요. 모든 브랜드도 하나씩 가지고 있죠. 저는 브랜드 고유의 혼을 발견하고, 브랜드와 소비자 사이에서 서로의 가치와 목적이 맞닿는 지점을 찾는 걸 도우며 살고 있거든요.

Q. 그동안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콘텐츠를 만들었어요. 콘텐츠를 만들 때 가장 고심하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본질을 고민하곤 해요. 인간이 품고 있는 진리라고도 할 수 있고요. 제 발걸음을 이끄는 건 그게 어떤 색깔의 것이든 늘 본질에 관한 것이더라고요. 우리가 경험하는 일엔 늘 팽팽한 긴장감과 자극이 존재하죠. 그 속에 묻혀있는 본질을 캐내다 보면 마법이 풀리는 것 같은 일이 일어나요.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D&G 블레이크 윈프리 이미지

시카고의 Bob’s Blues&Jazz Mart. 1953년에 설립되었다.

오래된 레코드 가게는 Blake에게 영감을 주는 마법의 장소다. 몇 시간이고 파고들 수 있는 무한한 토끼굴 같은 곳.

Bobs Jazz and Blues Mart in Chicago, Il is a magical place according to Blake who considers the old record store, originally founded in 1953, an inspirational place. A land of infinite rabbit holes that you can get lost in for hours.

Q. 경험한 일의 본질을 바라본다는 일이 쉽지 않지요. 요즘 가장 큰 영감을 주는 것은 무엇인가요?

제 아이들이요. 각자의 속도로 흥미를 찾고 성장하는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요. 특히 14살인 아들은 글쓰기를 아주 좋아해요. 자기만의 스타일과 목소리를 찾아가는 모습을 보면 기특해요.

Q. 그럼 힘들고 어려운 경험을 할 때는 어떻게 그 시간을 겪어내나요?

저는 세상을 부정적으로 바라보지 않으려고 해요. 다행히 저는 운이 따르는 편이기도 해서 어떤 일이 일어나든 최선을 다하는 쪽을 선택하고요. 좋은 일이든 좋지 않은 일이든 간에요. 어릴 때부터 인생에 곧은 일만 있을 수는 없고 횡재하는 일이 생기진 않을 거라고 생각해왔어요. “시련 또한 지나가리라.” 일이 생각대로 되지 않을 때는 아버지가 해준 말을 떠올리면서, 피하지 않고 담담하게 마주하려고 해요. 그런데 오히려 일이 너무 손쉽게 풀릴 때 이러다 다 망하면 어쩌지 하고 불안해지기도 해요.

Q. 크리에이터에게 가장 중요한 가치는 뭐라고 생각하나요?

맙소사. 제가 이 질문에 완벽한 답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창의적인 사람일수록 모두가 다르니까, 누군가의 정답이 다른 사람에겐 아닐 수도 있어요. 그렇더라도 제 개인적인 신념을 말해볼게요. 첫째, 내가 사랑하는 것을 할 것. 둘째, 다른 사람들이 나만큼 내 아이디어를 좋아할 거라고 기대하지 않을 것. 셋째, 결과보다 과정에 집중할 것.

Q. 크리에이티브한 생각을 위해 지속적으로 실천하는 작은 노력이 있나요?

젊은 크리에이터와 가깝게 지내기.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D&G 블레이크 윈프리 이미지

 

그가 소장하고 있는 Jacob Riis의 《How the Other Half Lives》, Jim Crow South의 흑인 운전자를 위한 여행 가이드 《The Negro Motorist Green book》 등.

 

In Blake’s home office lies a stack of books from his personal collection including Jacob Riis’s 《How the Other Half Lives》 published in 1890, and 《The Negro Motorist Green book》 which was a travel guide for black motorists during Americas Jim Crow south.

Q. 함께하는 클라이언트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소비자 홀로 외딴섬을 헤쳐나가게 두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기업도 하나의 시민입니다, 좋든 싫든 우린 그 기업에 속하는 기업 시민이죠. 세상이 우리의 앞날을 흔들만한 화두를 던질 때, 우린 말이 아닌 행동을 보여달라는 요청을 끊임없이 받을 거예요. 우리는 그 요청에 답을 해야만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혼을 찾아야만 합니다. 우리의 이익과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밀접하게 맞닿아 있어요. 결국 “왜”라는 질문에 본질적인 답변을 하는 브랜드가 끝까지 남을 겁니다.

Q. 앞으로 D&G에서의 계획은?

사회를 꿰뚫는 통찰력으로 클라이언트의 사명, 목적, 가치를 만족시키면서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크리에이티브 소셜 임팩트 허브’를 만들 계획이에요. 한 문화 안에서 언제, 어떻게, 왜, 그리고 어디에라는 질문에 답할 수 있으면서도 사회와 브랜드 모두에게 강력한 임팩트를 남길 수 있는 최고의 설계도를 만들고 싶어요.


 

Q. What kind of work do you do?

I am the Chief of Social Impact at David & Goliath. Prior to joining D&G I’ve worked at many different agencies. I began my career in 2004 as an art director at Fallon Minneapolis followed by stints at Cramer Krasselt, GMMB, DDB, MullenLowe, and Havas as a group creative director. Over the course of my career I’ve had the great fortune of collaborating with award winning creatives on award winning brands like Budweiser, Mike’s Hard Lemonade, Skittles, Obama For America, Hyatt, American Greetings Wholefoods, and Facebook. My work on the World’s Toughest Job campaign for American Greetings garnered the distinction of being the most organically shared video in the world the month it was released, won numerous awards including a Grand Effie and was most recently named as one of PR Weeks 20 best PR campaigns of the past two decades. In 2018 I was listed as one of Adweek's Top 100 creatives for that year.

Q. The title of ‘A SUCKER FOR SOUL’ in the portfolio is interesting. How did you come up with this name?

Over the course of my life I’ve been drawn like a moth to a flame to soulful things. For me ‘SOUL’ is where purpose, conviction, authenticity, and humanity live. Every person has one and as it relates to our business every brand has one. Helping brands to authentically attach themselves to their souls and find a collision point between their mission, purpose, and values and the mission, purpose, and values of their consumers is where my work yearns to live.

Q. You’ve been creating various contents that show people’s lifestyle. What are you most concerned about when creating contents?

I’ve always been most concerned with the truth. Human truth. The things that I gravitate towards tend to be rooted in truth. Regardless of the tone. I believe that within the shared human experience is where the greatest tension and provocation exist. Mining for the human truth within that shared experience unlocks magic.

Q. It is not easy to look into truth of what you have experienced. What inspired you the most recently?

My kids. Watching them come into their own and develop their own interests on their own terms has been quite inspiring. My son in particular. He’s 14 and has taken an interest in writing and I just believe in him so much. Watching him develop a voice and a style is really cool.

Q. How do you get through when you have a hard experience?

I don’t tend to look at the world in that way. I’m a pretty fortunate guy so I try my best to take whatever comes my way, good or bad, in stride. I realized long ago that life wasn’t meant to be lived in a straight line and to expect some bumps along the way. when things are down I hear the voice of my father reminding me that, “Trouble doesn’t last always”. However, when things are going extremely well I’m frightened that it will all come crashing down.

Q. What is the most important value for creators you think?

Oh gosh. I’m not sure I have the perfect answer to this question. Creative people are so different so what works for one may not work for others. I do have a few beliefs that I try to live by: Push what you love. Don’t expect anyone to love your ideas as much as you do. Focus less on the outcome and more on the journey.

Q. Are there any small acts that you do consistently as a creative director?

Stay connected to young creatives.

Q. What would you say to the clients you work with?

Don’t leave your consumers on an island to go it alone. When the world is pondering questions that affect the future of us all you’re going to be asked, with greater frequency, to respond in deeds and not just words. It will no longer be ok for to remain. That’s where the SOUL searching comes in. Your profits and your purpose are inextricably linked and it will be those brands more inherently connected to their why that will win.

Q. What are you planning with D&G?

My plan at D&G is to architect a creative social impact hub that utilizes deep cultural insights to create sustainable solutions that authentically align with the mission, purpose, and values of our clients. At our best we’ll provide them a blueprint for how, when, why, and where to show up in culture to have the greatest impact on both their brand and society.

창의성을 무기로 만드는, D&G 블레이크 윈프리 이미지


Favorite Design Website
itsnicethat.com

Favorite Tumblr Page
theleoisallinthemind.tumblr.com

Search
검색어 입력
뉴스레터
구독
TOP